카테고리 / 세부품목

  • GIFT

  • LIVING

  • BEAUTY

  • SMART

  • WELLNESS

단가

테마

 

언론보도

작성자 소싱페어 사무국 등록일 2019-03-28
제목 생진원, 차별화 감성테마로 수도권 판로개척 선도
생진원, 차별화 감성테마로 수도권 판로개척 선도
 
[전민일보 고영승 ㅣ 2019.03.25]
 
 
전북생물산업진흥원(이하 생진원)이 도내 농식품기업의 판로개척을 위해 차별화 한 감성테마를 기획, 수도권 개척에 나섰다.
2
5일 생진원에 따르면 지난 21일부터 23일까지 3일간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된 2019 서울국제소싱페어에 “엄마는 출장중, 아빠는 요리중” 컨셉을 접목한 전북 공동관을 운영, 도내 농식품기업 16개의 수도권 판로개척을 통해 2억4000만원의 계약성과 및 현장매출을 올렸다.
 
'2019 서울국제소싱페어'는 HMR식품, 건강제품 등 소비재 분야 우수제품 유통을 위해 국내외 구매력있는 소싱전문 200여명의 바이어를 초청해 국내외 유통채널과 연계하는 코엑스 주최행사로 올해로 30회를 맞이한 국내 최대 소비재 유통 전문 전시회다.
 
생진원은 참가기업 단순지원을 탈피하고 시장침투형 공동 전시마케팅으로 성과를 높이기 위해 참가사 사전 컨설팅, 시장지향적 감성제품 개선 테스트, 기업의 비즈니스 마인드 개선 컨설팅, 차별화 판로개척 마케팅 등 기업의 변화에 중점을 두고 운영했다.
 
특히 차별화 된 전북 테마 공동관에 참가한 식도락푸드 조기 건제품 “조기퇴근”, 지리산처럼의 생들기름 “엄마는 이뻤다”, 더옳은협동조합 장생도라지 액상차 ”피로할 때 이거면 돼지“, 드림영농조합법인의 곡물선식 ”완벽하지않아도 괜찮아“ 등 재미있고 소비자의 감성에 호소하
는 도내 농식품기업의 제품들이 참관객과 바이어들에게 소비자의 관심과 집중 조명을 받았다.
 
행사에 처음 참가한 한 기업대표는 “차별화된 테마형 전북 공동관과 셰프복장, 부스에서 적극적으로 세일즈하는 참가사들의 비즈니스 마인드 변화가 놀랍다”며 “추후 이런 차별화된 판로개척 행사가 더 확대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생진원 김동수 원장은 “생진원은 전라북도와 함께 도내 농식품기업의 기술애로 해결과 판로개척을 적극 도와 기업의 성장과 지역경제 발전에 기여하고 신시장 진출을 위해 꾸준히 성과와 연결될 수 있도록 판로지원을 확대하겠다”며 “유망한 품목발굴과 시장개척을 통해 영세한 도내 농식품기업의 유통거점 확대를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링크 #1 http://www.jeonmin.co.kr/news/articleView.html?idxno=198691
이전글 2019 서울국제소싱페어 개막 다음글 2019 서울국제소싱페어 Fall 개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