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 세부품목

  • GIFT

  • LIVING

  • BEAUTY

  • SMART

  • WELLNESS

단가

테마

 

언론보도

작성자 소싱페어 사무국 등록일 2019-03-28
이메일 sipremium@coex.co.kr
제목 2019 서울국제소싱페어 개막
[파이낸스투데이 신성대 기자 ㅣ 2019.03.22]
 
코엑스는 3월 21일부터 3일간 소비재 산업의 최신 트렌드 파악과 신제품을 선보이는 국내 최대 소비재 유통 전문 전시회인 서울국제소싱페어를 A, B홀에서 개최한다.
 
올해로 30회를 맞이한 이번 전시회는 국내외 구매력 있는 바이어를 대거 초청해 국내 소비재 기업의 판로개척에 나선다.
특히 전시회 개최 이래 최대인 국내 유통채널 100명, 해외 유통채널 100명의 바이어를 초청하여 최대 2,000건 이상의 현장 상담과 약 1,100억 원의 상담이 기대된다.
 
아울러 서울국제소싱페어 바이어 상담회의 경우 사전 비즈매칭 프로그램을 통해 약 30%의 상담이 계약으로 이어지고 있다.
이번 전시회는 비즈니스 상담이 중심이 되는 B2B 전시회로서 굿 디자인 존, 스타트업 존, 프리미엄 푸드관 등을 새로 구성해 아이템이 다양화 되었다.
 
또한 신규 부대행사로 소비재 산업의 대표적인 이베이, 아마존 외부서비스 사업자, 고려기프트 3개사가 참여하는 키바이어존이 운영된다.
참가하는 중소기업들에게는 수출, 특허, 디자인, 펀딩 등의 컨설팅 존이 마련되어 애로사항 해소에 일조할 예정이다.
 
‘한국디자인진흥원‘ 후원으로 유통 전문 세미나도 개최한다. 제품 제작, 디자인 트렌드, 제품 마케팅 9개 세션과 이베이, 아마존, 큐텐 재팬,
롯데하이마트, 삐에로쑈핑 등 업계 선도 기업 9개사의 입점상담회가 열려 유통망 확장에도 나선다.
 
코엑스 관계자는 서울국제소싱페어를 통해 국내중소제조기업의 내수증진에 기여하고, 해외 바이어와 상담을 통해 수출 발판을 마련하는 등 소비재 산업의 대표적인 마케팅 플랫폼으로 육성해나갈 것이라 밝혔다.
 
 
링크 #1 http://www.fn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184451
이전글 이베이코리아, 서울국제소싱페어 참가 다음글 생진원, 차별화 감성테마로 수도권 판로개척 선도